차의 원시에서.
화타는 자가 원화인데 식론에 이르기를,고차를 오래 먹으면 의사를 익益한다.
송나라 사람들의 차만들기가 둘있는데 하나는 편片이라 말하고 하나는 산散이라 말한다 편은 쪄 만들어 편을 이룬 것이다 산이란 이미 찌고는 갈아서 여러 향과 합해 떡으로 만든 것이니 소위 크고 작은 용단이다 채군모가 이를 만들어 구양수가 탄식했다.
*여기서 용단차를 산차라 한 것은 아마 역시 용단차의 제조에서 갈아 만들고 또 다시 연자에 갈아 분말해서 산제로 해서 쓰기 때문임에 따라 나온 말 같다 그러나 용단차를 바로 산차라 말하기는 곤란하다 당 국사보에,
"검남에 몽정의 석화가 있어 혹 소방小方이고 혹 산아散芽로 제일이라 호 된다"
라는 기록이 있으며 남송의 마서린이 쓴 문헌통고에,
"무릇 차는 두종류가 있으니 편이라 말하고 산이라 말하니 편차는 쪄서 만들어 권모 안에 채우고 꿰는데 오직 검건에는 이미 찌고는 갈아서 대를 짜 격자해서 배화실 안의 가장 청결한 곳에 두니 다른 곳은 만들지 못한다 그 이름이 용봉 석유 적유 ... 등의 십이등급으로 이로 나라에 바치는데와 나라의 쓰임에 채운다...계본로의 식차食茶와 여주의 편차로는 ...의 총 이십여섯 이름으로 ...산차는 태호의 용계가 있고 차호 말호는 회남에서 난다 악록의 초자와 양수의 우전 우후는 형호에서 나며 청구는 귀주에서 나며 명자는 강남에서 나니 총 열한개의 이름이다"
즉 편차는 차를 갈지 않고 그대로 조각의 고형으로 눌러 만들어 크게는 압전차壓塼茶도 이에 속한다 하겠고 그 중에 좀 예외적인 것으로 용봉단차 처럼 갈아 고형한 것도 있으며 산차는 분말로 한 산제차를 말하는 경우나 또는 비고형의 흩어진 엽차를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차의 명산에서.
공경차空梗茶, 구화산에 공경차가 있으니 이는 김지장이 심은 것이다 대저 연하와 운무 사이에 기가 늘 온윤해서 땅에 심은 것과는 스스로 같지 않다(산이 지주의 청양현에 속해 원 이름은 구자산인데 이태백이 아홉봉우리가 연꽃비슷하다 이른데 따라 이에 구화산으로 고쳤다)김지장은 신라국의 중으로 당나라 지덕년간에 바다를 건너 구화산에 거주하며 이에 이 차를 심었다 나이 구십구세에 함안에 앉아 화했는데 삼년뒤 열어 보니 안색이 살아 있는 같으며 드니까 골절이 모두 움직였다.
소춘차,오땅 사람이 시월에 소춘차를 따는데 이때는 특히 꽃가지가 머물러 샐 뿐 아니라 오히려 달빛에 맑고 따뜻한 것을 좋아한다 이로부터 좀 지나면 서리 처창하고 기러기 차가와 다시 따지 못한다.
명지원차,뿌리그루가 자못 크고 그늘진 골에 난다 봄 여름이 바뀔때 막 맹아를 발하는데 줄기 가닥이 비록 길어도 기창이 펴이지 않는다 조금 자색이고 조금 녹색으로 천성년간 초에 군수 이허기와 태사 매순이 시험해 보고 건계와 고저도 넘지 못한다 일렀다.
차의 근래품.
호구.
천지.
용정.
천목.
육안.
이아에 이른 옛 남악(*잠산이 남악에 봉해졌었음)이다 정품은 약에 넣으면 가장 효과있다 다만 잘 볶지를 못하면 향을 내지 못하고 맛이 쓰다 차의 본성은 실로 가하다 (감안하면 차는 새로움을 귀히하는데 이는 극히 묵은 것을 가佳하게 여긴다) 실은 곽산현에 나는데 현의 서남에 산이 있으니 육안이라 한다 산이 높게 솟고 운무해서 아래로 수십리에 걸쳤는데 모두 차가 나는 곳이다 인해서 육안차라 한다 대체로 산으로서 이름을 얻고 주의 이름이 아니다 곧 대촉산이라는 것으로 보인다 차의 생산이 가장 많고 명품은 또한 떨친다
앞의 육안차는 동해 도융의 차전에서 품한 것이다 당송시에는 산차지와 표한 바의 명칭이 옛날의 가품이 되고 지금은 오의 호구와 천지 복용 신안의 송라 양선의 나개 항주의 용정 무이의 운무가 모두 진상珍賞인데 호구와 송라의 진짜는 다른 산품과 더욱 다르다 채조에 이르러서는 예전에는 쪄 갈으는 것을 공법했으나 지금은 볶아 제조를 공법하니 색이 더욱 선백하고 맛의 준영이 옛과 추하고 아름다움을 다툰다.
송라차,송라는 암자 이름이다 대방화상이 수창한 것이다 송라산은 휘주의 휴녕에 속하는데 또한 삼라라 말한다 휘주는 산이 가파르고 물 맑아 산줄기와 골짜기가 기이 수려하고 북원北源의 토지는 높고 비옥하며 차가 그 사이에 난다 싹이 극히 비유하다 북원으로 부터 연속한 여러산은 소산이 또한 가하나 색 맛의 품제가 북원과 다르다(감안하면 북원의 문정산과 민은 심히 가佳해서 송라는 미치지 못한다)
잠산차,안경의 잠산에 속한다 일명 환공산이라 하고 일명 환백대라 한다 좌자가 일찌기 여기서 수련 했다 위에 두 바위 세봉우리 네 동洞이 있으니 곧 이로 현의 이름을 했다 근래 나개산 차로 군을 하고 호구차로 상相을 하며 육안의 잠산차로 장將을 하니 장이란 것은 탕으로서 씻는 공이 있음을 말하는 것이다.
근세에 무이 용정이 두루 미치지 못하고 곧 양선과 나개는 또 쉽게 구매 못한다 소주의 호구차는 또한 기이함을 일컬어 토착승이 여러번 호족에게 요란을 받으니 인해서 제거해내고 오직 천지 또한 고품이라 일컬어 왕왕 천목등의 여러 차로 가짜해 극히 참을 잃었다 만약 휴녕의 송라는 색이 맑고 맛있어 또한 한때의 기이한 산품이다 려강의 육안 영산 곽산은 차품이 또한 정精해도 볶기가 법을 얻지 못해 꽃다운 향이 나지 않는다.
육안은 매화편이 제일되어 여러차의 으뜸이다.
근일 도성의 사람이 제법이 더욱 정精해 도차라 이름하는데 원근에서 다투어 얻는다.
호구차는 맛이 박하고 향이 내구하지 않는다 따루어 시간을 옮기지 않아 곧 색이 누렇게 변한다 근래 양포산에 나는게 있어 신안은자의 손을 격어 제조하는데 그 맑은 향이 가히 묘전나개차와 오락가락한다.
호구차는 바람이 난향을 이끄는 같고 북원의 문정고산은 난향이 코를 두드리는 같으며 나개차의 사모정 편차는 쟈스민향 같으며 촉의 무중차는 장미같이 좋으며 운남 보이차는 빙편氷片같다(*찻물이 얼음조각 같다거나 시원하다는 말은 아닐 것이고 그 편차됨이 얼음같이 굳다는 말 같다)